로고

환경부, 지역 주도 탄소중립 환경교육도시 7곳 추가 지정

부산·제주 등 광역지자체 2곳, 수원·시흥·광명·창원·통영 등 기초지자체 5곳

Eco-Times | 기사입력 2023/10/26 [17:54]

환경부, 지역 주도 탄소중립 환경교육도시 7곳 추가 지정

부산·제주 등 광역지자체 2곳, 수원·시흥·광명·창원·통영 등 기초지자체 5곳

Eco-Times | 입력 : 2023/10/26 [17:54]

 

▲ 환경부 청사




 

환경부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2023년도 환경교육도시를 공모한 결과, 부산광역시·제주특별자치도 등 광역지자체 2곳과 수원시·시흥시·광명시·창원시·통영시 등 기초지자체 5곳으로 총 7곳을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환경교육도시 공모는 지난 5월 22일부터 7월 21일까지 진행됐으며, 광역 5곳과 기초 13곳 등 총 17곳의 지자체가 신청했다.

 

평가는 ▲환경교육도시에 대한 비전 및 기반 ▲환경교육 계획의 적절성 ▲환경교육 성과 등을 중점으로 이뤄졌다.

 

교육, 환경교육, 도시 행정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평가위원들이 서류 심사와 현장 평가를 거쳐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7곳의 지자체들은 지자체 환경교육 활성화 조례, 자체 환경교육 계획 수립 및 이행, 지역환경교육센터의 운영 활성화 등 전반적으로 환경교육 기반을 잘 갖추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 지역 주도 탄소중립 환경교육도시 지정 지자체별 우수한 점  ©



환경부는 환경교육도시가 지역 주도의 환경교육 활성화의 본보기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지정 기간에 전문가 상담을 제공하고, 환경교육도시 간 상호 학습을 위한 협의회를 구성·지원한다.

 

또한 해마다 연말에 여는 환경교육토론회(포럼)를 통해 우수 성과를 전국에 알릴 예정이다.

 

한편 환경교육도시 지정은 환경교육의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해 처음 도입됐다. 올해 7곳을 추가 선정으로, 인천광역시 등 지난해 환경교육도시 6곳을 포함해 총 13곳으로 늘어났다.

 

 

생태환경뉴스 Eco-Times / 홈페이지: eenews.kr 

Eco-Times 장영현 기자sun@du.ac.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