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화성시,국내 최초 '코리아케라톱스' 공룡 복원골격 공개

-화성시, 8일 제5회 아시아공룡학회 국제학술대회 개최
-아시아공룡학회 7개국 회원 등 50여 명 참가
-화성시의 문화적 매력과 생태관광을 한 차원 높히는 계기 될 것

Eco-Times | 기사입력 2023/11/09 [08:28]

화성시,국내 최초 '코리아케라톱스' 공룡 복원골격 공개

-화성시, 8일 제5회 아시아공룡학회 국제학술대회 개최
-아시아공룡학회 7개국 회원 등 50여 명 참가
-화성시의 문화적 매력과 생태관광을 한 차원 높히는 계기 될 것

Eco-Times | 입력 : 2023/11/09 [08:28]

 

 

▲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 복원골격

 

▲ 공룡뼈화석 (화성시 송산면 고정리)


화석이 발견된 화성시(시장 정명근)에서 제5회 아시아공룡학회 국제학술대회가 국내 최초로 8일부터 11일까지 푸르미르호텔에서 개최된다.

 

화성시는 이번 학술대회 유치를 통해 화성시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가칭 공룡과학센터 건립 등 공룡 관련 사업의 큰 당위성을 확보하고, 향후 공룡과학센터가 한국의 공룡 연구를 주도하는 기관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세계적인 공룡전문가들과 함께 발전 방향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 공룡알 화석지 (화성시 송산면 고정리)

 

▲ 공룡알 화석

 

화성시는 1999년 고정리에서 공룡알 화석이 발견되면서 공룡과학센터 건립을 비롯해 2006년부터 2010년까지 화성시가 지원해 한국-몽골국제공룡탐사를 하기도 했다. 이 후 코리아케라톱스를 활용한 ‘코리요’ 캐릭터를 시의 마스코트로 활용하는 등 공룡 관련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8일 열린 개회식에서는 한국 공룡을 대표하는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의 전신 복원 골격 레플리카 2점이 처음으로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는 2008년 화성시 전곡항에서 처음 화석이 발견돼 2011년 이융남 서울대학교 교수에 의해 이름이 붙여졌으며, 2022년에는 문화재청으로부터 우리나라 최초의 뿔공룡 화석이라는 점을 높이 평가받아 공룡뼈 화석으로는 처음으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바 있다.

 

또한, 한국-몽골국제공룡탐사에 큰 공헌을 한 연구자에게 감사패가 수여됐으며, 몽골 과학원 고생물연구소와 화성시 공룡과학센터의 연구 프로젝트, 전시교육 프로그램 마련 등을 위한 업무협약(MOU)도 체결됐다.

 

개회식에 참석한 정명근 화성시장은 “한국에서 처음 개최되는 아시아공룡국제학회를 화성시가 주관하게 돼 자랑스럽다”며 “공룡과학센터의 성공적인 건립과 운영을 위해 세계적인 전문가들과 다양한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는 이번 학회는 화성시의 문화적 매력과 생태관광을 한 차원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제5회 아시아공룡학회 국제학술대회 참가자들 모습

 

아시아공룡학회는 2000년대에 들어 아시아지역에서 발견된 공룡 화석들이 전 세계 공룡 연구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게 되면서, 아시아 국가들이 아시아공룡 연구를 주도하기 위해 설립됐으며, 회원국은 한국, 몽골, 중국, 일본, 러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7개국이다.

 

이번 학술대회에는 전 세계척추고생물학회 회장인 미국의 루이스 제이콥스(Louis Jacobs) 교수, 캐나다의 필립 커리(Philip Currie) 교수, 일본·몽골·태국의 아시아공룡학회 부회장 등을 비롯해 50여 명이 참가했다.

 

 

생태환경뉴스 Eco-Times / 홈페이지: eenews.kr

Eco-Times 박래양 기자 lypark9732@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