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제2연평해전 참전용사가 북한군 포탄에 으스러졌던 왼손으로‘숫자 7’그린 까닭은?

-6.25최대 격전지였던 경북 칠곡군의 첫 글자에서 발상

Eco-Times | 기사입력 2024/06/27 [10:50]

제2연평해전 참전용사가 북한군 포탄에 으스러졌던 왼손으로‘숫자 7’그린 까닭은?

-6.25최대 격전지였던 경북 칠곡군의 첫 글자에서 발상

Eco-Times | 입력 : 2024/06/27 [10:50]

 

 

▲ 권기형 씨는 26일 제2연평해전(6월 29일) 22주년을 사흘 앞두고 칠곡호국평화기념관에서 현역 때 입던 정복 차림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며‘럭키칠곡 포즈’를 취했다.     

 

“비록 북한군의 불법 도발로 제 손은 으스러졌지만, 영광의 상처를 간직한 왼손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합니다.”

 

제2연평해전 참전용사 권기형(43) 씨가 북한군 포탄에 관통당해 으깨진 왼손으로‘숫자 7’을 그려 이목이 쏠리고 있다.

 

권기형 씨는 지난 26일 제2연평해전(6월 29일) 22주년을 사흘 앞두고 칠곡호국평화기념관에서 현역 때 입던 정복 차림으로‘럭키칠곡 포즈’를 취했다.

 

권 씨가 숫자 7을 그린 이유는 한반도의 평화가 정착되어 더 이상 자신처럼 안타까운 희생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다.

 

럭키칠곡 포즈는 왼손 엄지와 검지를 펴 검지가 아래쪽으로 향하게 하는 것으로, 6.25 최대 격전지였던 칠곡군의 첫 글자 칠과 발음이 같은 숫자 7을 그려‘평화를 가져다준 행운의 칠곡’을 의미한다.

 

칠곡군민을 중심으로 기념 촬영을 할 때 럭키 칠곡 포즈를 취하며 행운과 건강은 물론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고 있다.

 

현재 경북 칠곡군 한 방산업체에 근무 중인 권 씨는 제2연평해전 당시 북한 함정의 기관 포탄에 k-2 총열 덮개와 왼손 손가락이 통째로 날아갔지만, 개머리판을 겨드랑이에 지지해 탄창 4개를 한 손으로 교환하면서 응사했다.

 

총탄으로 으스러진 손마디의 뼈는 엉덩뼈를 이식하고 손목의 살로 복원했지만, 손가락은 제대로 움직일 수 없다. 지금도 진통제가 없으면 통증으로 잠을 이루기 어려운 상황이다.

 

권 씨는 이날 제대로 움직일 수도 없는 고통 가득한 왼손으로 어렵게 숫자 7 모양을 그려냈다.

 

권기형 씨는“제2연평해전 기념일이 다가오면 제 왼손의 상처가 더욱 아려온다.”라며“앞으로 누군가의 손이 저처럼 고통받지 않도록 한반도의 평화가 정착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아직도 많은 분이 외상보다 더 큰 마음속에 상처를 갖고 있지만 긍지와 자부심 하나로 살고 있다.”라며“대한민국을 위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고 기억해 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김재욱 칠곡군수는“권기형 씨 손의 상흔은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짙어지지만, 우리 기억 속 그의 상처는 점점 옅어지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라며“영광의 상처가 기억될 수 있도록 일상의 보훈 문화 확립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생태환경뉴스 Eco-Times  / 홈페이지: eenews.kr

Eco-Times 강인구 기자igkang100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