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연말에 ‘대한민국 자율주행 지도’ 나온다…자율차 상용화 성큼

-전국 주요 도로망 대상 구축 평가…국도 완료, 국도·지방도 올해 말까지
-자율차 허용 구역 확대, 자율협력주행 인프라 구축 효율화 등에 활용

Eco-Times | 기사입력 2024/07/04 [18:19]

연말에 ‘대한민국 자율주행 지도’ 나온다…자율차 상용화 성큼

-전국 주요 도로망 대상 구축 평가…국도 완료, 국도·지방도 올해 말까지
-자율차 허용 구역 확대, 자율협력주행 인프라 구축 효율화 등에 활용

Eco-Times | 입력 : 2024/07/04 [18:19]

 

 

올해 말까지 전국 주요 도로망의 자율주행 난이도를 평가한 ‘자율주행 지도’가 구축된다. 자율차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국토교통부는 4일 전국 주요 도로망을 대상으로 자율주행 지도를 구축해 관련 정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해 전국 국도 구간 평가를 완료하고, 올해 지방도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자율주행 기술 실증을 위해 임시운행 허가를 취득한 차량이 지난달 440대를 넘어섰고, 내년 3월부터 성능인증제를 통해 레벨4 자율차의 기업 간 거래가 가능해지는 등 자율차 보급이 늘어날 예정이다.

 

▲ 국토교통부 블로그 자율주행차 소식그림  ©



한국도로공사도 오는 5일 고속도로(민자구간 제외) 평가용역을 공고해 올해 안에 고속도로, 국도, 지방도 등 주요 도로망을 아우르는 자율주행 지도를 구축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지도는 도로의 기하 구조, 교통 흐름, 터널·교량 유무, 교차로 유형 등 자율주행 기술 구현과 관련 주요 요소를 기준으로 유사한 도로 구간들을 유형화하고, 유형별 대표구간에서 모의주행과 실제주행을 거쳐 자율주행이 안정적으로 구현되는 정도를 평가해 나타낸다.

 

특히, 모의주행 단계에서는 일반적인 주행 상황 뿐만 아니라 야간, 안개, 젖은 노면상태, 전방 사고발생 등 특수상황을 포함한 다양한 주행 시나리오를 설정해 해당 구간에서 자율주행 기능이 해제되거나 신호 미인지, 비정상 주행 등 자율주행 안전성이 저하되는지 여부도 확인한다.

 

국토부는 이번에 구축하는 자율주행 지도가 향후 자율주행 정책을 획기적으로 전환하는 기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생태환경뉴스 Eco-Times  / 홈페이지: eenews.kr

Eco-Times 강인구 기자igkang100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