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탄인덕원선 전 구간 조기착공 공동건의문’

-28일, 동탄인덕원선 1공구 현장사무실에서 경기도·수원·용인·안양·의왕과 공동건의문 채택

-경기 서남부 지역 교통체증 해소 기대

Eco-Times | 기사입력 2023/02/28 [15:47]

‘동탄인덕원선 전 구간 조기착공 공동건의문’

-28일, 동탄인덕원선 1공구 현장사무실에서 경기도·수원·용인·안양·의왕과 공동건의문 채택

-경기 서남부 지역 교통체증 해소 기대

Eco-Times | 입력 : 2023/02/28 [15:47]

 



화성시가 28일 경기도·수원·용인·안양·의왕시와 동탄인덕원선 조기착공을 촉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동탄인덕원선은 인덕원에서 동탄역까지 39km 구간을 잇는 노선으로 지난 2003년 첫 제안돼 2026년 완공될 예정이었으나, 총사업비의 증가로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단계에 머물러 있는 상태다. 특히 해당 사업은 수도권 서남부 지역 시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광역교통 기능 확충과 함께 대규모 택지개발로 인한 교통체증을 해소할 수 있어 조기착공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이에 동탁인덕원선 1공구 현장사무소에서 진행된 공동건의문 행사에서 정명근 화성시장은 김동연 경기도지사, 이재준 수원시장, 최대호 안양시장, 김성제 의왕시장, 황준기 용인제2부시장과 함께 동탄인덕원선 전 구간 조기착공을 촉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하고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정 시장은 “20년을 기다려온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라며, “각 지자체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더 이상 지체되지 않고 성공적으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co-Times 장영현 기자sun@du.ac.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